성서와함께

  •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
  • 그룹공부 교재 주문서
전체검색
최근본상품
  • 부르심의 힘(오늘날의 축성생활)

성서와함께

여기 사마리아 사람이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전체검색
닫기

부르심의 힘(오늘날의 축성생활)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10% ↓)
적립금 320점
배송비 주문시 결제(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지은이 페르난도 프라도(정리)
옮긴이 국춘심
출판사 성서와함께
발행일 2021년 9월 30일
크기 176쪽 | 135*205mm
ISBN 978897635385693230

선택된 옵션

  • 수량 (+0원)
상품설명

logo_20px.gif 소개


프란치스코 교종과 페르난도 프라도 신부의 대화

부르심의 힘La fuerza de la vocación

 오늘날의 축성생활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쉼 없이 변한다. 그 변화의 한 가운데에서 아주 특별한 방식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라고 부름 받은 이들이 있다. 지극히 사랑하는 하느님께 온전히 봉헌되어 하느님을 섬기고, 하느님 백성의 유익을 위해 살아가는 축성생활자이다.

 

변화하는 시대 상황에 적응하면서도 부르심의 본질을 간직하라는 요청 앞에서 그들은 매일 광야를 체험한다. ‘우리가 과연 지금까지 걸어온 길에서 벗어나는 일 없이, 세속의 변화에 휩쓸리는 일 없이, 현실에 함몰되는 일 없이 계속해서 앞을 향해 나아갈 수 있을까?’

 

베드로의 후계자이자 하느님께 축성된 형제인 교종 프란치스코와 글라렛 선교수도회의 페르난도 프라도 신부는 이러한 고민에 깊이 공감하며 오늘날의 축성생활에 관해 대화를 나눈다. 글라렛출판사 스페인어판 편집장인 페르난도 프라도 신부는 오로지축성생활에 연관된 문제들에 관해서 교종 프란치스코와 나눈 이야기를 책으로 엮었다. 국춘심 수녀(성삼의 딸들 수녀회)는 모든 축성생활자에게 이 책이 빛과 나침반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그들의 대화를 우리말로 옮겼다.

 

이 책에서 교종 프란치스코는 형제요 길동무로서, 하지만 무엇보다 자신의 은사恩賜적 뿌리에서 출발하여 두려움 없이 미래를 바라보며 걸어가도록 초대하는 현명한 아버지처럼 다가온다. 그는 쇄신의 방향, 성직주의와 영적 세속성의 극복, 식별과 성숙, 성소자 동반과 통합적 양성, 교계와 상호 관계, 세대 간 대화, 가난한 사람들과 피조물을 위한 선택 등 다양한 주제를 복음 안으로 가져와 교회적 안목과 식견에서 적절한 응답을 제공한다. 그리고 감사로 과거를 돌아봄’, ‘열정으로 현재를 살아감’, ‘희망으로 미래를 바라봄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깊이 숙고하도록 이끈다.

 

이 책은 축성생활자들에게 확실한 경로를 알려주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그들을 나아가게 하는 힘의 원천, 길 위에서 그들이 지녀야 할 태도를 성찰하게 한다. 주님의 현존 앞에서 흠 없이 걸어가기 위해, 오늘도 광야에서 길을 찾는 축성생활자들이 이 대화 안에서 축성생활자로 불린 소명의 힘, 곧 부르심의 힘을 재발견할 수 있기를, 그리하여 자신들의 소명을 기쁨으로 살아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더불어 오늘날 축성생활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알고 싶은 모든 이에게도, 이 책은 축성생활에 대한 교종 프란치스코의 생생한 목소리와 솔직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47ee319096581466c1f6c14f3c83d557_1617238103_7118.png  이 책은 FSC (Forest Stewardship Council, 국제 산림관리협의회) 인증 종이를 사용했습니다. FSC 인증 종이는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관리되는 숲에서 생산된 친환경 용지입니다

69937c422dc1b381106b23d76a6e0e05_1633400902_5652.jpg


logo_20px.gif 책 속에서 

 

이는 틀림없이 그저 인간적 기준만 가지고는 이해할 수 없는 것입니다. 인간적 기준으로 이해하고자 한다면 다른 종류의 범주로 들어가는 것입니다. 그 범주는 사목적 효율성이나 다른 형태일 수 있지요. 그것들은 어쩌면 좋은 범주들이지요. 나쁜 것들이 아니에요. 하지만 인간적 기준들만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축성생활은 사랑하는 예수님의 부르심을 철저히 살기라는 근본 개념에 응답한다고 저는 믿습니다. _32

 

우리는 과거를 감사로 돌아보아야 합니다. 하지만 박물관의 소장품을 바라보듯이 보아서는 안 되고 오히려 과거 안에서 영감의 뿌리를 찾으려는 사람의 눈길로 바라보아야 합니다. 그것은 현재를 위해서 그리고 미래를 위해서 중요한 일입니다. _60

 

우리 회에서의 축성생활 초기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은 바로 뿌리 자체로 돌아가서 마치 샘에서 물을 마시듯이 거기에서 물을 마시고 오늘에 적절한 응답을 제공하는 것을 뜻합니다. _60

 

축성의 기쁨을 살아가세요. 축성의 기쁜 증언이 되세요. 젊은이들은 그것을 보고 뛰어듭니다. 그들이 보는 것은 소명의 힘입니다. _102

 

축성생활의 이 새로운 형태들은 오늘날 계속해서 자신의 정체성을 심화하고 분명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러한 형태들이 가져오는 새로움이 더욱 분명해질 필요가 있어요. 그 새로움을 찾을 필요는 있지만 식별을 추구하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_105

 

가난은 특별히 축성생활에서 결정적입니다. 모든 것에서 가난을 보아야 합니다. 가난을 이론화하지만 우리의 기준들과 행동은 진정으로 가난을 동반하지 않아요. 삶에서 가난을 살아내야 합니다. 기쁨으로 살아가야 해요. 가난은 기쁨으로 살고 축제로 살아가는 겁니다. _139-140

 

말하자면 하느님의 현존 안에서 걷는 것, 그분의 약속이 우리를 인도하도록 두면서 그분이 우리를 데려가시는 곳으로 걸어가고 있음을 느끼는 것입니다. 이것이 교회 안에서 이루어지는 현재의 모든 선택의 토대가 되어야 합니다. 그분이 우리에게 명하시는 바를 행하면서 그분과 함께 걸어가는 것입니다. 걸어가기, 항상 걸어가기예요. _147

 

축성생활이 걸어가지 않으면 길을 잃은 것입니다. 하느님 앞에서 걸어가지 않으면 길을 잃은 것이에요. 만약 걸어가면, 그러나 완덕을 추구하지 않으면서, 흠 없이가 아닌 상태로 걸어가면 그때도 역시 길을 잃은 것입니다. 그런 후에야 여러 선택을 할 것입니다. 이 선택들 가운데 가난한 이들을 위한 선택은 분명합니다. 복음의 중심은 바로 가난한 사람들입니다. 어느 누구도 여기에서 면제될 수 없습니다. _147

 

자신이 태어난 목적인 사명을 잘 통합해내지 못하는 축성생활이 방향을 잃은 채 나아간다는 것은 명백합니다. 사명은 우리로 하여금 주님의 현존 앞에서 이 지평을 향해 걸어가게 하는 것입니다. _151

목차

logo_20px.gif 목차 

 

옮긴이의 말 _8

들어가는 말 _11

 

intro 부르심의 힘

생각하게 하는 축성생활 _29

 

part1 감사로 과거를 돌아보다

공의회 후의 쇄신 여정 _39

섭리적이고 자극을 주는 인정認定 _47

더 나은 관계 _50

축성생활의 새로운 얼굴 _53

길을 가면서 배운 것 _58

 

part2 열정으로 현재를 살다

축성의 성숙을 향하여 _70

도전들은 크고힘은 미약하고 _77

소명: 계약에 관한 이야기 _83

축성생활: 예언적 드러남 _86

불굴의 충실성 _92

죽는 기술(arsmoriendi)이 은사를 죽일 때 _97

주님께 청하기 _100

예수의 개선: 십자가 _103 

하느님의 충실하고 거룩한 백성을 섬기도록 양성되기 _110

한계를 관리하기 _117

대화의 여정旅程 _124

세속성을 조심하세요! _127

공동체 안의 삶 _132

권위의 봉사 _135

기쁨으로 가난을 살기 _139

축성생활 안에서의 풍요다산성豐饒多産性 _141

 

part3 희망으로 미래를 바라보다

너는 내 앞에서 걸으며 흠 없는 이가 되어라 _146

미래를 자주 방문하기 _149

사목자들과 함께 식별하기 _156

만민 선교(missio ad gentes)의 정당성 _159

사명을 공유하기 _162

교육이라는 변방邊方 _164

섬김은 예,예속은 아니오! _168

 

찬미받으소서Laudato si’ _170

 

저자소개

logo_20px.gif 저자소개

 

프란치스코 교종

본명은 호르헤 마리오 베르골리오(Jorge Mario Bergoglio)이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출생으로, 1958년 예수회에 입회하여, 1969년 사제품을 받았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대교구장을 지내고 2001년 추기경으로 서임되었다. 2013313일 제266대 교황으로 선출되어 그리스도의 대리자로 가톨릭교회 쇄신에 헌신한다.

 

정리: 페르난도 프라도

글라렛 선교수도회 소속 수도자로 신학과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하였고, 마드리드에 있는 축성생활신학 대학 객원 교수이자, 마드리드에 있는 레지나 아포스톨로룸(사도들의 모후) 대학의 선교신학과 대중매체 교수이다. 글라렛출판사 스페인어판 편집장으로서 교종 프란치스코의 여러 책을 편집하고 출간하였다.

 

옮긴이: 국춘심

로마 교황청립 그레고리오 대학에서 교의신학 석사, 로마 교황청립 라테라노 대학 글라레띠아눔에서 축성생활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성삼의 딸들 수녀회 소속 수도자이며 주로 평신도들, 수도자들을 위한 교육과 동반 및 번역 등의 사도직을 맡고 있다. 저서로는 Comunione missionaria, 왁자지껄 교회 이야기(공저)가 있고 역서로 하느님의 사람 돈 치마티, 사랑의 마에스트로 돈 치마티, 파스카적 성을 위하여, 교종 프란치스코의 대담집 나의 문은 항상 열려 있습니다, 미래를 비추십시오, 신의 이름은 자비입니다, 강론집 진리는 만남입니다가 있다.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배송 방법
택배
배송 지역
전국지역
배송 비용
조건부 무료 : 
주문금액 30,000원 미만일 때 배송비 2,600원을 추가합니다.
배송 기간
2일~7일
배송 안내
- 택배출고 마감시간 : 
오후 2시 이전 주문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분 마감
- 성서와함께 제품 : 
오후 2시까지 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
- 가톨릭출판사/분도출판사/성바오로딸/성바오로/생활성서 제품 : 
당일 혹은 2~3일 출고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및 기타 도서 : 
성경 및 기도서 당일 출고 가능(그 외의 항목은 3~5일 소요)

제주 및 도서 지역은 기본 택배요금 이외에 별도로 항공료 3,000원 추가
성서와함께는 대한통운(www.doortodoor.co.kr) 택배 발송(배송기간 1박 2일 정도 소요)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받으신 날로부터 7일 이내
받으신 상품이 주문 상품과 다를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2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및 포장 등이 훼손된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