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와함께

  •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
  • 그룹공부 교재 주문서
전체검색
최근본상품
  • 두개의 시선

성서와함께

여기 사마리아 사람이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전체검색
닫기

두개의 시선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10% ↓)
적립금 400점
배송비 주문시 결제(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지은이 미르코 쿠진, 우르술라 헤르테비히
옮긴이 허석훈
출판사 생활성서사
발행일 2021년 05월 14일
크기 304쪽
ISBN 978-89-8481-590-2

선택된 옵션

  • 수량 (+0원)
상품설명

책소개

 

 

‘세상의 모든 것을 말하다.’

힙스터 작가와 수도자의 경건한 동행

『두 개의 시선』은 힙스터 작가와 흡인력 있는 수도자가 하느님과 세상에 대한 28가지 주제를 각자의 이야기로 풀어낸 책이다. 각각의 주제는 행복, 성공, 환경, 사치와 같이 일상에서 한번쯤은 이야기를 나눠 봤을 주제들부터 사막, 걱정, 분노, 위기 등 어쩌면 타인과 나누기 어렵다고 생각했을 법한 주제들, 그리고 신앙, 하느님, 소명, 영원 그리고 사랑으로 이어지는 종교적인 주제들까지 세상을 구성하는 거의 모든 것들을 망라해 서로의 생각을 나눈다.

삶을 구성하는 모든 것들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것을 ‘나의 이야기’로 자유롭게 나누는 것에서 우리의 삶은 한층 더 풍요로워진다.

 

‘세상’을 주제로 이야기하는 서로 다른 두 개의 시선 

‘이야기’가 가진 힘은 놀랍다. 머릿속에 세상 가장 귀한 진리가 들어 있다 하더라도, 그것을 누군가에게 전달하기 위해서는 ‘이야기’가 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래야 글로든 말로든 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달되지 않은 이야기에는 힘이 없다. 이야기는 파동과도 같아, 가서 닿아야만 감동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수녀님과 글쟁이, 사과처럼 동그란 턱과 뒤덮인 수염, 하얀 수도복과 검정 후드티, 약학 박사와 건축 전공자 ….” 서로 다른 두 저자는 이 책, 『두 개의 시선』에서 각자의 이야기로 하느님과 세상에 대한 28가지 주제를 풀어낸다. 같은 주제를 다룬 ‘두 개의 시선’은 불협화음으로 느껴지거나, 이 책을 읽을 독자의 생각에 대한 간섭으로 느껴지지 않는다. 서로 다른 배경의 두 사람의 이야기가 때로는 넓은 스펙트럼으로 해당 주제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전환의 기회를 제공하기도 하고, 때로는 독자가 갖고 있던 주제에 대한 생각에 확신을 불어넣어 주는 근거가 되어 주기도 한다. 

 

정답이 없는 세상에서 자신의 관점을 다듬기 

하지만 세상에는 수많은 ‘이야기’들이 떠돌기도 한다. 때로는 정보라는 이름으로, 때로는 감동이라는 이름으로, 또 때로는 악의적인 목적을 담은 선동이라는 이름으로 이야기들은 세상을 부유浮游하고 있다. ‘다양성’이 하나의 덕목으로 자리 잡은 세상, 절대적인 진리가 외려 도태되어야 할 낡은 사조처럼 오해되는 세상에서 개인은 어떻게 자신의 생각을 다듬어 세상에 내어 놓을 것인가? 

자신의 관점은 어느 날 갑자기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두 개의 시선』역시 두 저자들이 자신의 삶에서 녹여 온 자신의 관점들을 하나의 이야기로 열매 맺어 서로에게 주고받은 결과물이다. 자유롭고 활동적인 미르코의 글과, 부드럽고 예민한 우르술라 수녀의 글에서 우리는 각각의 주제를 바라보는 서로 다른 관점에 대한 뚜렷한 대조를 느낄 수도 있다. 그리고 그들의 시선에서, 혹은 그 시선들 사이의 어떤 시점에서 자신의 이야기로 그 주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게 된다. ‘다름’은 더 이상 ‘틀림’이 아니다. 

 

사유의 확장으로 이어지는 지적 성장의 마중물

생각을 이야기로 풀어내는 것은 결국 대화와 소통으로 이어진다. SNS와 온라인으로 대표되는 오늘날 소통의 광장은 편의성과 신속함이라는 놀라운 장점에도 불구하고, 선택받은 소수의 의견이 대중의 의견으로 대표되는 착시의 위험 또한 매우 높은 수준으로 등장한다. 많은 이가 ‘좋아요’를 누른 글에 고개를 끄덕이며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소통과 개인의 의사 역시 표현된 것으로 간주한다. 

이제는 유행이 지난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은 인내에 관한 신조어처럼 보이지만, 그 안에는 자신의 생각이 남을 설득할 수 있을 정도로 정제되지 못했기 때문에 ‘말할 수 없음’의 의미 또한 담겨 있다고 본다.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로 전환할 수 있는 사유의 확장은 이제 능력의 영역에 들어섰다. 『두 개의 시선』은 점점 더 중요해지면서도 쉽사리 갖추지 못한 사유의 확장을 이끌어낼 수 있는 효과적인 텍스트가 되어 줄 것이다. 미르코와 우르술라 두 사람이 만든 두 개의 시선 사이에서 곧바로 또 하나의 ‘새로운 시선’이 등장할 여지는 충분하다. 

 

생각을 정제된 언어로 풀어내 내 안의 이야기를 구축하는 과정 

미르코와 우르술라는 하나의 주제를 두고 자신의 생각을 풀어낸다. 그것은 서로의 생각을 노출하는 과정이자 동시에 서로의 세계를 상대에게 인식시키는 과정이다. 미르코와 우르술라는 각자 28개의 세계를 상대에게 열어 주고, 서로의 세계를 들여다보며 자신의 인식을 확장시킨다. 이것은 작가와 수도자라는 위치가 만든 특수성이 아니다. 그것은 과거 우리가 이웃이나 친구, 동료들과의 대화에서 배운 사귐의 감수성이었다. 하지만 그것은 분자화된 개인의 시대에 어쩌면 가장 먼저 퇴화되고 있는 능력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역설적이게도 ‘대화’의 능력은 누구나 할 수 있음에도 누구나 갖고 있는 것은 아닌 것이 되어 버렸다. 

『두 개의 시선』은 독서라는 활동으로 서슴없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그것은 ‘이야기’의 직전 단계까지 자신의 생각을 확장하는 과정이다. 『두 개의 시선』은 세상에 존재하는 주제들을 정제된 언어로 풀어내 자신의 이야기로 만드는 과정을 두 개의 사례로 제시하고 있다. 물론 그것은 저자들이 입을 모아 말하듯이 정답은 아니다. 우리 모두와 마찬가지로 미르코도, 우르술라도 부족할 수밖에 없는 인간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완전하지 않더라도 생각을 하고, 그것을 이야기로 만들어 세상에 전하는 일일 것이다. 『두 개의 시선』은 무엇보다도 ‘나’라는 독선에 빠지지 않고 다른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일 수 있는 것, 서로의 이야기에서 더 나은 방법을 찾기 위해 고민하는 것 등을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책속에서]
두 사람의 공동 작업으로 태어난 이 책은 여태껏 홀로 있었던 적이 없었습니다. 대담에서, 대화에서, 서로의 차이점에서, 그리고 지극히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이 담긴 연대에서, 격렬한 토론에서 탄생했습니다. 이 책은 두 개의 시선을 담고 있습니다. 이 책은 일면적이지 않습니다. 이 책은 다양하고 포괄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각적인 측면을 다루었기에 내용도 다채롭습니다.
- 6쪽, 세상의 모든 것을 말하다

(우르술라) 우리가 쓴 두 가지의 시선은 보편타당성을 추구한 것이 아니고, 절대적 진리도 아닙니다. 그저 우리 두 사람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입니다. 글 속에서 여러분 스스로가 잊고 지내던 것들을 상기하고, 우리가 책을 쓰는 동안 체험할 수 있었던 것처럼, 여러분도 책을 읽으시는 동안 ‘아하!’ 하며 깨닫는 체험을 많이 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그리고 또 여러분이 이 글을 읽으며, 각자 여기 주제들에 대해 자기 자신의 전망을 찾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해 봅니다. 
- 24쪽, 성당 신자석과 술집 의자 사이에서

(미르코) 제가 ‘운이 좋았군!’ 하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제가 행복을 체감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좋은 일이 일어났을 때 특히 행복해 보입니다. 시내 한복판에서 쉽게 찾은 주차 공간, 식사 초대, 세금 환급 같은 좋은 일이 생기면, 저는 ‘와! 대박이네!’라고 생각하면서 동시에 조금 전, 계단에 걸려 넘어지지 않았고, 두 다리가 부러지지 않았던 또 다른 행운을 잊어버립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일상이 어긋나지 않는 행운보다 앞서 말한 특별한 행운을 훨씬 자주 행복이라 여깁니다. 
- 29쪽, 행복 혹은 행운

(우르술라) 엠마누엘라 수녀님은 저를 응시하셨습니다. 그리고 사랑스럽다는 듯 제 손을 잡으시고 대답하셨습니다. “우리 둘, 서로에게 약속해요! 나는 왜 나에게 이런 병마가 찾아왔는지 묻지 않을게요. 수녀님도 왜 그렇게 행복할 자격이 있는지? 묻지 마셔요! 알았지요? 우리는 항상 우리 마음을 채우는 것을 하느님께 봉헌해야 합니다. 그것으로 우리 삶을 살아 내야 하고요. 그리고 또 그것을 가지고 하느님 나라를 위한 열매를 맺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우리의 삶을 통해 헌신할 수 있는 유일한 답이에요.” 
- 34쪽, 행복 혹은 행운
목차

목차

 

 

세상의 모든 것을 말하다  006

우르술라Ursula와 미르코Mirko  011

 

머리말

성당 신자석과 술자리 사이에서  021

 

하느님과 세상에 대한 사유들

 

행복 혹은 행운  028

허영 혹은 자만  036

성공  043

자유  051

무조건 친환경?  064

워라밸(Work &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  073

사치  084

죄  094

신뢰  103

우정  112

성性  123

사막(광야)  131

걱정 혹은 두려움  141

분노  151

위기  159

욕망  170

결정, 결단력, 그리고 충실함  179

희망  187

유대와 공동체  194

신앙  204

하느님  215

소명  227

성덕(거룩함)  237

고향  247

죽음  257

미래  266

영원  275

사랑  283

 

맺음말

두 개의 시선으로부터 얻은 통찰  293

 

감사의 글

미르코와 우르술라의 감사 인사  296

 

옮긴이 후기

진지한 고민이자 경건한 구도의 여정  300

저자소개

지은이 및 옮긴이 소개  

 

 

글쓴이 미르코 쿠진 

1974년생, 현재는 프리랜서 편집자와 저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자신의 글로 여러 번 상을 받기도 했다. www.sprachrhythmus.de라는 주소로 블로그를 운영하며, 토비아스 빔바우어Tobias Wimbauer와 함께 『백 가지Hundert Dinge』라는 책을 썼다. 

 

글쓴이 우르술라 헤르테비히

1975년생, 국가시험인 약사 고시를 치르고 약사로 일했다. 2002년에 약제 생물학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현재는 가톨릭 수녀로 아렌베르크의 도미니코회 공동체에서 생활하고 있다. 

 

옮긴이 허석훈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을 졸업하고 1999년 사제로 서품되었다. 서울대교구 양재동 성당에서 2년 간 보좌 신부로 재임 후, 2002년부터 2011년 1월까지 뮌헨 예수회 철학대학에서 유학했고 「에디트 슈타인의 철학 (발전) 여정 안에서 존재의 의미」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서울대교구 통합사목연구소에서 1년간 일했으며, 2012년부터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치고 있다.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배송 방법
택배
배송 지역
전국지역
배송 비용
조건부 무료 : 
주문금액 30,000원 미만일 때 배송비 2,600원을 추가합니다.
배송 기간
2일~7일
배송 안내
- 택배출고 마감시간 : 
오후 2시 이전 주문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분 마감
- 성서와함께 제품 : 
오후 2시까지 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
- 가톨릭출판사/분도출판사/성바오로딸/성바오로/생활성서 제품 : 
당일 혹은 2~3일 출고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및 기타 도서 : 
성경 및 기도서 당일 출고 가능(그 외의 항목은 3~5일 소요)

제주 및 도서 지역은 기본 택배요금 이외에 별도로 항공료 3,000원 추가
성서와함께는 대한통운(www.doortodoor.co.kr) 택배 발송(배송기간 1박 2일 정도 소요)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받으신 날로부터 7일 이내
받으신 상품이 주문 상품과 다를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2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및 포장 등이 훼손된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