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서와함께

  •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도회
  • 그룹공부 교재 주문서
전체검색
최근본상품
  • 구약성서 입문

성서와함께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전체검색
닫기

구약성서 입문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10% ↓)
적립금 400점
배송비 주문시 결제(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
지은이 장 루이 스카
옮긴이 박요한 영식
출판사 성서와함께
발행일 2019년 1월 31일
크기 152×225mm(248쪽)

선택된 옵션

  • 수량 (+0원)
상품설명

 

logo_20px.gif 책소개 


 

 

구약성서의 특성을 콕콕 짚어 주는

 

구약성서 입문, 새 눈을 열어 주다

   

구약성서를 소개하는 새 책이 나왔다. “조금 알거나 거의 알지 못하는 사람을 위하여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얼마나 쉽게 쓰였기에 이런 부제가? 아쉽지만 기대만큼(?) 쉽게 쓰이지는 않았다. 오히려 이 책은 구약성서에 대해 조금 알거나 처음 대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가득 안겨 주기보다, 이제 읽으려는 구약성서의 남다른 특성을 분명하게 일러 주려 한다. 구약성서 전체와 낱권들이 지닌 고유한 특성을 올바로 아는 것이 그들에게 더 필요하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이 책을 쓴 장 루이 스카 신부는 교황청립 성서대학에서 구약성서를 평생 가르친 노교수이자, 세계적으로 저명한 구약성서 전문가다. 오랜 강의 경륜과 전문가의 식견으로, 이제 현대인들의 눈높이에 맞춰 그들이 이해하기 쉽게 현대 문화와 비교해 가며 구약성서를 소개한다.

책은 왜 성경을 읽지 않는가?라는 문제의식에서 시작한다. 특히 구약성서에 담긴 낯선 표현, 당혹스러운 내용에 놀라 그 책을 덮으려는 이들에게, 저자는 독자를 당황케 하는 여호수아기의 한 단락을 예로 들어 그런 내용이 진정 의도하는 바가 무엇인지 친절하게 알려 준다. 이어 저자는 방대한 도서관을 보유한 고대 근동의 강대국에 맞서 자기네 정체성을 표현한 다양한 장르의 글을 모은 구약성서를 작은 규모의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이라 부르면서, 그 형성 과정과 배경, 히브리 성경과 그리스도교 구약성경의 차이점을 일러 준다.

구약성서의 첫머리에 놓인 오경을 저자는 이스라엘의 헌법이라 부른다. 왜 아브라함이 이스라엘의 조상인지, 왜 성조가 세 명으로 소개되는지, 왜 요셉을 창세기의 미국인이라 부를 수 있는지, “예언자 모세와 기원 이야기가 지닌 중요성 등등에 대해 구약성서의 절정이자 토대인 오경의 다양한 특성을 바로 알게끔 자세하게 소개한다.

저자는 역사서를 구성된 역사로 일컬으며, 그 안에 실려 있는 왕정에 대한 상반된 두 갈래 목소리와 함께 이스라엘과 유다 왕국의 멸망을 보는 편집자의 시각을 들어 역사서를 읽는 눈을 일러 준다. 예언자를 현대식으로 표현하면 당대의 문필가, 기자, 편집자, 여론 형성가라며, 그들이 당대에 전한 메시지의 알짬과 공통점, 전승 과정을 소개한다. 이스라엘의 정신적 지도자들이 쓴 여러 지혜서의 특성을 각각 언급한다. 예컨대 잠언은 간식같은 역할을 한다고 지적하며 코헬렛을 그리스의 디오게네스와 비교한다. 마지막으로 시편, 애가, 아가 같은 이스라엘의 시가들과 비교적 늦은 시기에 쓰인 역대기, 에즈라-느헤미야기, 마카베오기, 다니엘서 등을 그 시대 상황과 연관하여 소개한다.

고대 근동 문화와 이스라엘 역사라는 넓은 바탕과 연관하여 구약성서의 특성을 일러 주는 이 책은 비교적 술술 읽히나 그 깊이는 만만치 않다. 이 책을 여러 번 읽은 뒤에 구약성서를 읽거나, 구약성서를 읽다 다시 이 책을 읽으면 둘의 상호작용에서 얻는 열매가 풍성할 듯하다. 구약성서의 문턱에서 기가 질리거나 그 안에서 헤맨 이들은 이 책을 통해 구약성서를 보는 새로운 눈을 뜰 수 있다. 그들을 위한 저자의 안내는 시종 따뜻하고 찬찬하며 익살스럽다.

logo_20px.gif 책 속에서

이 새 입문서가 목표로 하는 것은 무엇인가? 목적은 두 가지다. 첫째는 성경을 처음 읽는 이들을 위하여 간단한 도구를 제공하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성경과 별로 친밀하지 않은 독자가 제기하는 첫 번째 질문에 대답하려는 것이다. 둘째는 성경을 비판적으로 읽도록 도와주려는 것이다. 달리 말해 본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때 생겨나는 문제들을 피하기 위하여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다. (12)

성경은 사실상 이스라엘 백성의 핵심 문헌들을 수집해 놓은 문고이다. 성경은 이를테면 국립도서관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국가의 문서고’(Archivio di Stato)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나는 국립도서관이라고 지칭하는 것을 더 선호한다. 왜냐하면 오늘날 문서고라는 단어는 특정한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문서고는 행정에 관한 수많은 본문을 포함하지만, 도서관은 특히 문학 본문들을 모아놓은 곳이기 때문이다. 성경은 무엇보다도 문학 본문들로 구성되어 있다. (24-25)

이스라엘에서 세상의 기원을 이야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동기는 문화적 경쟁심이라고 부를 수 있다. 어떤 경쟁심을 가리키는가? 단순하게 표현하면, 이스라엘은 위대한 문명들, 특히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의 위대한 문명들로 둘러싸인 작은 국가였다. 이 위대한 문명들과 접촉하기 시작할 때, 이스라엘은 그 문명들의 우수성을 분명히 의식한다. 이스라엘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세상의 창조주는 우리 하느님이시다! 우리에게도 창조 이야기가 있다!” (81)

역사서들 또는 전기 예언서들은 이스라엘이 땅과 독립을 빼앗긴 이유를 설명하기 때문에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에 수록되어 있다. 그러나 다른 이유 때문이기도 한데, 역사서들은 이스라엘이라는 존재가 지닌 영원한 가치, 곧 모세의 율법에 포함되어 있는 영원한 가치들을 강조한다. (129)

위대한 예언자들은 우리 시대에 매우 중요한 여론 형성가, 곧 권력을 자주 비판하며 권력자들에게 짓밟힌 근본 가치들을 옹호하는 사람과 유사하다고 말할 수 있다. 그들이 어떤 이들에게는 보수주의자와 국수주의자로 보일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은 백성의 가장 귀한 보화들을 보호하는 일을 충실하게 책임지는 모습과 언론 자유의 가능성을 우리에게 전해 주었다. (161)

이 관점에서 볼 때, 시편은 성경 도서관에서 특권적 위치를 차지한다. 시편은 성경의 서정시들을 더욱 광범위하게 수집한 것으로서 인간 감정의 한층 폭넓은 표현을 보여 준다. 그러나 모든 시편이 개인 감정의 표현인 것은 아니다. 많은 시편이 공적 행사, 예를 들어 임금의 왕위 즉위식(시편 110), 전례 축일(81), 군주의 혼인(45) 등을 기념하기 위하여 편찬되었다. 여하튼 시편들은 개인의 삶과 공적 삶에서 이스라엘 정신(anima)의 심층을 표현한다. (197-198)

묵시문학은 절망적 상황에서 생겨난 독특한 문학 유형이다. 역대기에서처럼 이상화된 과거에서, 또는 예를 들어 시편 1편에서 이상적으로 명확히 나타나는 것처럼 토라 연구에 몰두하는 현재에서 은닉처를 찾기가 더는 불가능하다. 어느 정도 인접한 미래에서, 그리고 저편에서, 곧 전능한 하느님에게서 오는 개입으로부터 희망의 동기들을 찾으려 한다. 냉혹하고 비인간적인 역사의 의미를 깨닫게 해 주는, 하늘에서 유래하는 표징들의 뜻을 해독하려고 한다. 미래에는 사건들의 흐름이 바뀔 것이며, 억압자들은 그들의 행위에 걸맞는 대가를 치를 것이고, 억압받는 이들은 더 나은 때를 맞게 될 것을 희망한다. (240-241)

79c237b2d0d775560ec915b5190f3bf1_1556006493_2.gif 

목차

 

logo_20px.gif 목차 


 

I 왜 성경을 읽지 않는가? _9


II 구약성경은 무엇인가? _23
1. 이스라엘 ‘국립도서관’ _24
2.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의 기원 _26
3. 이스라엘 정체성의 중심축인 모세의 율법서 _29
4.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의 거대한 책장들 _33


III 이스라엘의 헌법인 오경 _39
1. 머리글 _40
  1) 이스라엘은 어떻게 세워지는가? _41
  2) 헌법과 문서 _43
  3) 오경 저자들의 익명성 _44
2. 하나로 합치기 위하여 이야기하다 _46

  1) 왜 아브라함이 이스라엘의 조상인가? _47
  2) 이스라엘 신앙의 토대인 아브라함 _50
  3) 아브라함, 이스라엘이라는 존재의 패러다임 _51
  4) 이사악과 땅에 대한 법 _55
  5) 야곱과 귀환 약속 _56
  6) 요셉, 창세기의 ‘미국인’ _59
3. 이집트 탈출과 이스라엘의 ‘독립선언’ _62
  1) 이스라엘의 토대가 되는 경험 _62
  2) 광야에서 체류하는 것인가, 오랜 기다림의 시험인가? _66
  3) 우리는 ‘우리의’ 율법을 가지고 있다! _70
  4) 민법民法인가, 신법神法인가? _72
  5) 법은 왜 광야에서 선포되는가? _74
4. 예언자 모세 _76
5. 기원 이야기: ‘우리’ 하느님과 우주의 창조주(창세 1-11장) _80
6. 다섯 권으로 나눈 것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_86
7. 오경의 원천들 _91


IV 역사서(전기 예언서)와 반대 목소리 _95
1. 역사서(여호수아기, 판관기, 사무엘기 상·하권, 열왕기 상·하권): ‘구성된 역사’ _96
2. 여호수아: 라삐인가, 정복자인가? _101
3. 판관기: 종교인가, 잘못된 정치인가? _105
4. 사무엘기: 왕정인가, 예언인가? _110
5. 열왕기: 예고된 재난의 연대기 _117
6.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의 ‘전기 예언서들’ _127


V 예언자: 당대의 문필가, 기자, 편집자, 그리고 여론 형성가 _131
1. ‘저술’ 예언자들과 그 시기 공공 생활의 주역들 _133
2. ‘저술’ 예언자들과 신아시리아와 신바빌로니아의 침공 _139
3. 예언자들과 국민의 결속 옹호 _150
4.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에 형성된 예언 부분 _161


VI 지혜서들과 이스라엘의 ‘정신적 지도자들’ _171
1. 잠언: 지혜의 ‘간식’ _174
2. 욥기: 인내의 모델인가, 프로메테우스인가? _176
3. 코헬렛: 성경의 디오게네스 _181
4. 집회서: 시라의 건전한 식견의 철학 _184
5. 지혜서: 알렉산드리아의 수사학자가 설교한 성경 메시지 _187


VII 이스라엘 국립도서관의 마지막 책장 _193
1. 시편, 이스라엘 찬양가들의 책 _194
  1) 신앙인의 감정과 삶의 순간들을 표현한 시편 _196

  2) 시편집의 서문인 시편 1편 _200
  3) 시편 1편과 이스라엘 종교의 다양한 형태 _201
2. 애가 _204
3. 바룩서와 예레미야의 편지 _209
4. 이스라엘 역사에 대한 몇 가지 추가 자료 _211
  1) 역대기와 예루살렘의 전례 공동체 _211
  2) 에즈라-느헤미야기, 그리고 성전과 회당 _217
     에즈라 –느헤미야기와 역대기 _217
     에즈라 - 느헤미야기와 ‘토라’(법과 가르침)의 책 _220
     에즈라 - 느헤미야기와 역사 _222
  3) 마카베오기와 이스라엘의 ‘저항’ 영웅들 _225
     헬레니즘 세계에 직면한 히브리 세계 _225
     역사적·문학적 문제들 _229
     마카베오기 하권의 신학 _232
5. 이스라엘 도서관의 ‘단편소설들’ _234
6. 초현실적 책인 다니엘서 _239
7. 아가와 이스라엘의 연애시 _242

마치며 _246 

저자소개

 

logo_20px.gif 지은이 및 옮긴이 소개 

지은이: 장 루이 스카 Jean Louis Ska

벨기에 출신의 예수회 사제로 저명한 성서학자이다. 교황청립 성서대학에서 줄곧 오경 주석을 강의하며 수많은 저서와 논문을 펴냈다. 그 중 모세오경 입문, 우리 선조들이 전해 준 이야기, 인간의 이야기에 깃든 하느님의 말씀등이 우리말로 나왔다.

 

옮긴이: 박요한 영식

서울대교구 사제로 교황청립 성서대학을 졸업하였다(성서학박사 S.S.D). 가톨릭대학교 교수, 총장, 우르바노대학교 초빙교수를 역임했으며, 교황청 성서위원회 위원으로 일하고 있다. 코헬렛의 지혜와 즐거운 인생외 저서와 역서, 논문을 많이 펴냈다.

사용후기
  1. 작성자
    키아라
    작성일
    19-06-19
    평점
    별5개

    "​구약성서 입문" 책을 읽으면서 성경을 공부하는 것이 재미있어졌어요~

    세계적으로 저명한 구약성서 전문가 루이 스카 신부님은

    현대인들의 눈높이에 맞춰 이해하기 쉽게 현대 문화와 비교해 가며 구약성서를 소개해주세요.

    성경을 알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책이에요~​

  2. 작성자
    NaHolLo
    작성일
    19-05-10
    평점
    별5개

    뒤늦게 열심히 성경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구약 초기부터 차근히 배우고 있는데,

    우연히 이 책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당초 생각했던 것보다 쉽지는 않지만 처음부터 배운다고 생각하고 있는

    저에게는 왜 성경을 읽어야 하는지부터 차근차근 이해하게 하는 책인것 같아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성경을 읽기 시작하고 있는 분들은 필수로 추천드립니다~~^^ 

배송 방법
택배
배송 지역
전국지역
배송 비용
조건부 무료 : 
주문금액 30,000원 미만일 때 배송비 2,000원을 추가합니다.
배송 기간
2일~7일
배송 안내
- 택배출고 마감시간 : 
오후 3시 30분 이전 주문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분 마감
- 성서와함께 제품 : 
오후 3시까지 결제/입금확인 건에 한하여 당일 출고
- 가톨릭출판사/분도출판사/성바오로딸/성바오로/생활성서 제품 : 
당일 혹은 2~3일 출고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및 기타 도서 : 
성경 및 기도서 당일 출고 가능(그 외의 항목은 3~5일 소요)

제주 및 도서 지역은 기본 택배요금 이외에 별도로 항공료 3,000원 추가
성서와함께는 대한통운(www.doortodoor.co.kr) 택배 발송(배송기간 1박 2일 정도 소요)

교환/반품 안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상품을 받으신 날로부터 7일 이내
받으신 상품이 주문 상품과 다를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2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 및 포장 등이 훼손된 경우